임병준 전문가의 적중 LIST
임병준17경주 5-2(70%) 2-5(30%) 분발하겠...261%
임병준16경주 2-3,5(100%) [임병준]...115%
임병준15경주 1-2,3,4(90%) 1-5(10%) [임병...69%
임병준14경주 1-2,4(70%) 1-5,6(30%) [임병...525%
임병준12경주 1-2(60%) 1-3(30%) 1-6(10%) [...210%

[임병준] - 경정의 전법을 알면 경주가 보인다!

글 임병준 | 2023.08.11 13:46 | 조회 638

경정의 4가지 전법! 알고 가면 경주가 보인다!


경정은 수면 위에서 순위 다툼을 하는 종목인 만큼 해당 경주에서 우위를 을 잡기 위한 전법이 존재한다. 1코스부터 6코스까지 각자의 위치에서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1턴 마크를 공략하는데 어떤 플레이를 구사할 것인지를 예상하는 것이 적중에 있어 큰 역할을 한다. 그동안의 코스 데이터 분석을 통해 출전 선수가 가장 선호하는 전술을 미리 알고 접근한다면 투자 전략을 세우는데 도움이 되는 만큼 경정의 전법을 숙지하는 것은 기본이라고 할 수 있겠다.


크게 4가지로 전법이 나뉜다. 인빠지기, 휘감기, 찌르기, 휘감아찌르기로 구본이 되는데 먼저 인빠지기는 1코스에 출전하는 선수에게만 붙이는 전법이다. 경정에서 가장 유리한 코스로 대부분의 선수들이 배정을 희망하는 위치라고 할 수 있겠다. 1턴 마크와 가장 가깝기 때문에 초반 수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다면 신예라도 우승 자리를 꿰찰 수 있다.


좋은 예시가 지난 32회차 수요일 1경주의 15기 송효범이다. 최근 2년간 1코스에서 우승이 없고 2착만 기록했으나 기라성 같은 배혜민과 김도휘를 제치고 인빠지기로 1승을 거머줘 쌍승식 14.0배와 삼쌍승식 40.4배를 기록했다. 이어진 10경주의 12기 이상문 역시 플라잉 복귀 후 고전을 면치 못했으나 0.12초의 빠른 스타트를 앞세워 김민준, 배혜민, 김종민을 제치고 선두를 꿰차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1코스에 위치한 선수가 인빠지기를 할 수 있는 모터와 경기력인가를 체크하는 것부터가 경주 추리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가장 큰 영향력이 큰 전법이라고 평가된다.


2코스부터 6코스는 휘감기와 찌르기, 휘감아찌르기로 전법을 구분할 수 있다. 그중 휘감기는 기본적으로 공격적인 성향을 갖추고 있다, 경쟁 상대들 보다 빠른 스타트가 선행되어야하며 전속으로 턴 마크를 돌아나가는 통쾌함을 느낄 수 있다. 특히 가장 불리하다고 평가되는 아웃코스에서 한 템포 빠른 승부 타이밍을 앞세워 안쪽을 휘감는 선수를 봤을 때 짜릿함은 그 무엇도 대신할 수 없다.


찌르기는 공간 침투의 미학이 있는 전술이다. 누가 봐도 스타트를 주도하는 선수가 앞서 나가겠구나 하고 판단하는 순간, 빈 공간을 파고들어 선두로 나서는 전술이다. 이 때문에 최근 경정은 1턴 마크에서 승부가 완전히 갈리는 것이 아니라 12턴 마크 이후 전개 상황까지 주시해야한다. 1턴 마크에서 휘감기로 승부수를 띄운 선수와 찌르기를 통해 안쪽 공간을 확보한 전력이 대등한 시속을 보인다면 12턴 마크에서 한 번 더 최종적인 우승 자리를 두고 경쟁한다. 1턴 마크 못지않게 역전을 노릴 수 있는 장소가 12턴 마크이며 좁은 공간을 공략해야하기 때문에 조종술과 자신감 등 탄탄한 기본기가 요망된다.


마지막으로 휘감아찌르기는 말 그대로 휘감기와 찌르기가 합쳐진 전법이다. 최근과 같이 기량과 스타트 감각이 평준화되면서 바깥쪽에 배정받은 선수들이 안쪽을 제압하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그렇다고 무리하게 휘감기를 시도하면 찌르기를 노리는 전력에게 공간을 내주고 마는 경우도 볼 수 있는데 휘감아찌르기는 고도의 테크닉이 필요하다. 선공에 나서는 전력과 그 틈을 뚫고 찌르려는 선수 사이를 더 빠르게 치고 들어가야 하기 때문이다.


임병준 쾌속정 팀장은 선수의 코스 데이터를 살펴보면 인빠지기의 성공률과 나머지 코스에서의 선호 전법을 알 수 있다. 경주를 추리하는데 있어 같은 조건에서 어떤 전법을 구사했는지 알고 간다면 도움이 될 수 있겠다.”고 조언했다.

수정 삭제 해당목록으로
임병준 전문가 경력사항
성공은 열심히 노력하며 기다리는 사람에게 찾아온다. (토마스 A. 에디슨)
10년 동안 경정이라는 한 우물만 파며 노력했습니다. 기다리기 보다는 팬들과 성공하는 법을 찾겠습니다. 저와 함께 하시죠!
경력사항
현)경정쾌속정 편집인
현)경정쾌속정 예상분석전문가
현)파워레이스 예상분석전문가
현)스포츠서울 "베팅가이드" 게재
현)데일리스포츠 예상분석전문가
현)일간스포츠 예상분석전문가
현)스포츠칸 예상분석전문가
현)경정사업본부 분석전문가
전)SkyLife 경정방송 해설위원
전)경륜박사 예상분석전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