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선급은 '안전지대'가 아닌 '지뢰밭'

파워레이스 | 2024.05.30 17:22 | 조회 78
<경륜> 특선급, 매주 쏟아지는 역대급 명승부 썸네일

 

 현재 광명스피돔에서 펼쳐지는 특선급 경주들이 심상치 않다임채빈(25, SS, 수성), 정종진(20, SS, 김포), 전원규(23, SS, 동서울)와 같은 우승 보증수표 선수들이 출전하는 경주는 2위와 3위에서 변수가 발생하는 수준이다하지만 이들이 출전하지 않는 경주에서는 경주 양상이 급변하는 경우가 많고최종결과에서도 이변이 발생하고 있어 주목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이는 5월에 열린 광명 17회차부터 19회차까지 3주간의 결과만 보더라도 얼마나 경쟁이 치열하고 명승부가 펼쳐지는지 알 수 있다.


 먼저 경륜 최강 3인방(임채빈정종진전원규)이 모두 출전하지 않던 17회차에는 첫날부터 이변이 발생했다. 3(광명 16경주에 출전한 우승 후보 양승원(22청주)은 선행 공격에 나선 노형균(25, S2, 수성)을 추격하는 과정에서 윤민우(20, S3, 창원 상남)와 몸싸움을 벌이다 승부 타이밍을 놓치게 되었다양승원은 뒤늦게 힘겨운 젖히기를 시도했으나막판 외선에서 날아들어 온 원신재(18, S2, 김포), 앞서가던 김태범(25, S1, 김포)에게 패하며 결국 3착에 그쳤다.

 

 다음날 마지막 광명 16경주에서도 우승 후보로 점쳐졌던 김관희(23, S2, 세종), 김태범(25, S1, 김포), 조영환(22, S2, 동서울)의 치고받는 난타전 속에 인기 순위 6위에 그쳤던 김원진(13, S2, 수성)이 직선주로에서 어부지리로 추입의 기회를 잡으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이변이 발생했다.


 4일 연속 경륜이 열렸던 17회차의 마지막 날인 6()에도 13경주 김형완(17, S2, 김포), 14경주 김관희(23, S2, 세종) 16경주 김태범(25, S1, 김포)이 각각 우승 후보로 나섰으나각각 김민균(17, S2, 김포), 최석윤(24, S2, 신사), 이현구(16, S2, 경남 개인)에게 밀리며 고배를 마셔야 했다.

 

 18회차에도 이변이 나왔다. 10()에는 특선급 4개 경주 중에서 전원규(23, SS, 동서울)가 출전했던 14경주와 김용규(25, S1, 김포)가 제 몫을 다한 16경주는 큰 이변이 발생하지 않았다그러나 13경주에서는 유다훈(25, S3, 전주)의 기습 공격을 활용했던 이재림(25, S1, 신사)이 우승 후보 안창진(25, S1, 수성)을 3위로 밀어냈다. 15경주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박진영(24, S1, 창원 상남)에 이어 김시후(20, S3, 청평)가 올해 첫 2위에 성공하며 이변을 만들어 냈다.


 두 번의 이변이 나왔던 금요일에 이어 토요일 경주에서는 15경주에서 한차례 폭풍이 몰아쳤다인기 순위 3위로 출전한 김태범(25, S1, 김포)이 타종이 울리자마자 선행에 나선 왕지현(24, S2, 김포)을 젖히기로 넘어섰고김동관(13, S3, 경기 개인)은 김태범을 마크하던 김민준(22, S2, 수성)을 12코너에서 밀어내며 각각 1위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정종진(20, SS, 김포)이 출전했던 19회차의 양상도 18회차와 유사했다정종진은 도전하는 선수들을 무난하게 따돌리며 3승을 추가했으나그 외의 경주에서는 이변이 쏟아졌다.


 28기 수석 졸업생 손제용(28, S1, 수성)이 위풍당당하게 17() 14경주에 출전했으나 선배의 매서운 맛에 호되게 당했다그 매서운 맛의 주인공은 경륜 최초의 비선수 출신으로 2013년 그랑프리 우승을 차지했던 박병하(13, S1, 창원 상남)인기 순위 3위로 출전한 박병하는 선행으로 치고 나가며 손제용의 눈을 피해 멀찌감치 달아났고주도권을 빼앗긴 손제용이 젖히기로 따라붙었으나 결국에는 가까스로 자신을 마크했던 김관희(23, S2, 세종)만을 막아내며 2위에 그쳤다.


 18() 15경주에서는 전날 이변의 주인공이었던 박병하가 3위에 그치고이현구(16, S2, 경남 개인), 정현수(26, S3, 신사)가 1위와 2위를 차지했다이현구는 다음날인 19() 13경주에서도 홍의철(23, S3, 인천 검단)의 선행을 차분히 몰아가며 2강이었던 조영환(22, S2, 동서울), 김관희(23, S2, 세종)를 각각 3, 4위로 밀어내며 2연승에 성공했고최동현(20, S2, 김포)은 18회차 경주의 김시후(20, S3, 청평)와 마찬가지로 올해 첫 2위에 성공했다.


 곧바로 열린 14경주에서도 마크추입의 강자 정재원(19, S1, 김포)이 선행 공격을 택한 조주현(23, S3, 세종)과 젖히기를 시도한 강동규(26, S2, 충북 개인)에 밀려나는 이변이 발생했다.

 

 예상지 '경륜박사'의 박진수 팀장은 특선급 경주는 총 20개의 경주 중에서 4경주에 불과하지만최근 많은 이변이 발생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특히 신사팀의 이재림(25, S1), 이태호(20, S2), 정충교(23, S2), 정현수(26, S3), 최석윤(24, S2), 경남권의 박진영(24, S1, 창원 상남), 이현구(16, S2, 경남 개인), 박병하(13, S1, 창원 상남), 충청권의 최종근(20, S2, 미원), 강동규(26, S2, 충북 개인), 김포팀의 김태범(25, S1), 원신재(18, S2) 등이 이변의 주인공으로 우뚝 서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이 선수들이 출전한다면 이변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하는 것이 경주 추리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경주사업총괄본부 보도자료>

451개(1/23페이지)
경륜 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51 순위, 인지도 보다는 최근 흐름 좋은 선수를 주목해야! 사진 파워레이스 25 2024.06.13 16:01
450 임박한 경륜 등급 심사, 승급 도전과 강급 방어 주의보 파워레이스 73 2024.06.06 14:10
>> 특선급은 '안전지대'가 아닌 '지뢰밭' 파워레이스 79 2024.05.30 17:22
448 경륜·경정, 6.4(화)~6(목) 3일 연속 경정 등 6월 경주계획 발표 사진 파워레이스 77 2024.05.30 17:21
447 시간을 거꾸로 달린다! 백전노장 선수들의 활약 파워레이스 206 2024.05.23 13:27
446 한국 경륜 30년, 최고의 명승부 5선 사진 파워레이스 146 2024.05.16 17:44
445 특별승급 선수들의 돋보이는 활약 파워레이스 353 2024.05.09 13:42
444 ‘돌아온 경륜 황제 정종진’ 스포츠조선배 7년 만에 우승 파워레이스 205 2024.05.02 16:17
443 올해 두 번째 대상 경륜, 등급별 최강자 총출동! 파워레이스 254 2024.04.25 13:40
442 ‘약한 선수 없는 경륜·경정’ 금지 약물 복용검사 전면 확대 사진 파워레이스 446 2024.04.25 13:38
441 발동걸린 경륜 28기, 4~5월 돌풍 예고 파워레이스 364 2024.04.18 13:49
440 부상 직후 복귀 선수는 지워라? 이제는 옛말 파워레이스 341 2024.04.11 13:37
439 ‘경륜 타노스’ 임채빈의 75연승을 무너뜨린 전원규 사진 파워레이스 417 2024.04.04 18:52
438 초주선행을 알면 경륜이 보인다. 파워레이스 410 2024.04.04 18:52
437 슈퍼특선 전원규와 양승원의 초반 상반된 행보 파워레이스 328 2024.03.21 13:46
436 경륜 특선급, 1.5~3진의 이유 있는 반란 파워레이스 452 2024.03.14 15:39
435 29기 경륜 후보생 입학, 10개월 간 치열한 경쟁 돌입 파워레이스 303 2024.03.14 15:38
434 특선급의 무서운 변화, 더욱 흥미로워진 경륜 파워레이스 362 2024.03.07 13:44
433 3.1절 연휴 경륜 정상개최 및 신인특별승급 안내 사진 파워레이스 510 2024.02.29 13:37
432 스포츠서울배 우승 임채빈 따라올 자가 없다! 파워레이스 454 2024.02.29 13:36